2018년 마지막날

잡담

2018. 12. 31. 19:02

 다사다난한 한해가 끝나갑니당

 별일도없고 아무일도없고 그냥 특별한일도없는 그냥그런 한해지만 그냥 지나갑니다

 내년에는 뭐를 해야지 내년에는 꼭 해야지 하는 생각을 하는 마지막 날입니다


 사실 올해 초 들어서, 아니지 작년에 내년에는 블로그를 다시 해야지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렇게 늦게 다시하게될줄은 정말 몰랐어요.

 그냥 여름쯔음이나 아니면 베트남에 다녀와서 하게될줄 알았는데 아무 의미도없는 그런날에 툭 다시하게될줄은 정말 몰랐었지욤


 그래도 맨날 별것도아닌 스트레스에 시달리면서 혼자 누워서 인터넷이나 보던때랑은 다르게 뭔가 컨트롤이되는 기분 이라고 해야되나, 그냥 잘 스트레스가 조절되는 기분이 드는건 왜인지 잘 모르겠네요

 

 내년엔 좀더 나이들기전에 해볼 여러가지들이 있는데

 블로그와 함께 할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.

 매번 한타이밍 늦게 시작하는게 문제긴하지만 그냥 다 잘 되겠죠


 그냥저냥 소소하게 기분이 좋습니다


 많이 다사다난했지만 또 아무일도 없었던 한해가 지나갑니다.


 많은 사람들이 다들 아무일없이 잘 지나가면 좋겠는 밤이 되었습니다.


 수고하셨습니다. 고생하셨습니다.


'잡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년 마지막날  (1) 2018.12.31
만들어볼까요 [타미야 미니카 아반떼]  (4) 2018.12.29
하고싶은것  (0) 2018.12.26